서귀포시(시장 양윤경)에서는 최근 TV예능프로그램 등을 통해 다양한 형태의 제주여행, 숙박형태가 소개되면서 제주의 펜션, 민박(게스트하우스) 등을 찾는 관광객이 증가함에 따라 숙박업소의 불법 운영으로 관광불편, 위생안전 등 주민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오는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동안 불법 숙박업소 점검반을 편성하여 지도단속을 강화키로 했다.

이번 점검은 최근 미분양주택 증가 및 제주 한달살기 등 여행패턴의 다변화에 편승한 불법 단기임대를 가장한 숙박업 영업이 증가하고 있고, 또한, 개별관광의 증가로 펜션, 게스트하우스 등 새로운 형태의 숙박업소가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면서 불법 영업을 하다가 적발되는 사례가 빈발하고 있어 이에 대한 사전 예방 및 불법행위 근절 차원에서 펜션, 민박(게스트하우스) 등을 대상으로 중점 점검을 실시하는 것이다.

특히, 서귀포시는 하반기 조직개편과 함께 숙박업소점검TF팀을 신설해 불법 숙박업소 점검반을 상시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불법 숙박 행위가 우려되는 242개소의 점검대상을 선정해 중점단속을 실시하고, 수시로 위생부서, 자치경찰과 합동단속을 병행해 추진한다.

위반사항 적발 시 사안이 경미한 경우 현장계도와 함께 자진 불법영업 중단을 유도하고, 미신고 숙박업, 기업형 대규모 펜션 운영 등 중대한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고발 및 개별법에 따라 행정조치 할 계획이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불법 숙박업소에 대한 지속적인 지도단속을 통하여 불법 영업 근절과 안전하고 편안한 숙박환경 조성으로 민원 불편을 해소함은 물론 제주관광의 이미지를 제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