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제주지역본부와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이 함께 반려동물 축제를 연다.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제주(본부장 윤각현)는 오는 10월 6일(토) 렛츠런파크 잔디광장에서 제주대학교 수의과대학과 동 대학 학생회가 주관하는 ’2018 제주 반려동물 한마당‘을 연다고 밝혔다.

동물보호.복지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한 이번 행사에는 반려동물을 사랑하는 사람은 물론, 일반 국민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함께해요 동물사랑!'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행사는 수의사와 함께하는 무료 건강검진 및 행동교정 상담을 통해 반려동물의 특성과 행동에 대한 기초지식부터 올바른 산책법, 건강체크, 사회화 교육까지 반려동물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또 '반려견이 섭취하면 안 되는 음식' 등과 같은 퀴즈로 진행되는 '반려동물 OX 퀴즈'는 문제풀이를 통해 반려동물에 대한 기초지식을 익힐 수 있다. 최종 우승팀에게는 다양한 경품이 증정된다.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반려견 달리기 대회로 소형견과 중형견, 대형견으로 각각 나눠 달리는 게임에서 참가자들이 열띤 경기가 펼쳐진다.

이외에도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장기자랑, 반려견 간식, 장난감 만들기, 반려동물 이름표 만들기, 동물 페이 스페인팅 등 사람과 동물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무료로 운영된다.

여기에 펫 플리마켓에서는 반려동물 사료부터 방석, 유모차 등 다양한 반려동물 용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이밖에도 미니호스 포토 존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릴 계획이다.

렛츠런파크 제주 윤각현 본부장은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점차 높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동물유기와 학대, 안전조치 소홀 등으로 반려동물 소유자의 책임의식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며 “반려동물 문화가 제대로 자리 잡기 위해서는 관련 종사자들의 관심, 제주도민의 공감대가 중요하기에 앞으로 많은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