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숨비소리, 세계인 가슴속에'라는 슬로건 아래 제11회 제주해녀축제가 21일부터 22일까지 제주해녀박물관 일원에서 펼쳐졌다.

22일에는 제1회 해녀의 날 기념식이 도내 해녀 및 출향해녀, 주요 기관장 등 약 5,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열렸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모범해녀 여섯 분에게 시상을 한 후 이어진 기념사를 통해 "제주해녀의 나눔과 공동체 가치를 앞으로 구현해 나갈 것이며, 해녀 소득 안정을 위한 정책과 안전사고 예방에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원지사는 특히 "해녀 항일운동은 우리가 기억하고 발굴해야 할 역사"라며, "정당한 평가와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개회식에 이어서 제주해녀항일운동 애국지사 3인(김옥련, 부춘화, 부덕량)에 대한 흉상 제막식이 진행됐다

한편, 올해는 9월 15일부터 ~ 22일까지 8일간을 해녀주간으로 설정해 도내 일원에서 7개소에서 9공연, 1개 학술대회가 개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