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옥 제주도의회 의원(대정읍, 무소속)이 대표발의한 ‘신화역사공원 등 대규모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이 제주도의회 본회의에서 브레이크가 걸렸다.

최근 제주신화월드 오수 역류 사태로 비판을 받고 있는 제주신화월드에 대해 도의회 차원의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이 발의됐지만, 21일 오후 제주도의회 제364회 제1차 정례회 제6차 본회의에서의 표결 결과는 재석의원 34명 중 찬성 13명, 반대 8명, 기권 13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의결정족수를 넘긴 22명의 서명을 받은 의안임에도 '예상 밖' 표결결과가 나온 것이다.

본회의 표결에 앞서 허창옥 의원은 제안설명을 통해 “이번 행정사무조사는 원희룡 도정이 표방하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제주’를 실현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하다”며 “지금도 각종 오수역류와 해안 방류로 신음하는 도민들을 위해, 제주의 미래를 책임질 후대들을 위해 부끄럽지 않은 역사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 제주도의 모든 정책은 사업자 편도 아니고 공무원 편도 아닌, 오로지 제주도의 주인인 도민의 입장에서 시작되고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정사무조사 요구안은 지난 7월4일부터 4차례 제주신화월드에서 발생한 오수 역류 사태가 계기가 됐으며, 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지난 9월 11일 특별업무보고를 받고  상·하수도량 산정의 불합리성 등을 지적한 바 있다.  

(사)제주참여환경연대는 21일 도의회 본회의에 앞서 제주신화역사공원 오수 역류 사태와 관련해 성명을 내고 "오수역류사태는 개선사항이 아닌, 개혁사항이기 때문에 제주도의회는 신화월드 오수역류사태에 대한 행정사무조사를 반드시 관철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