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탐라문화광장 인근 지역의 음주소란 및 성매매 호객행위를 뿌리뽑기 위해, 14일 관계 기관·부서·민간 TF(단장 : 청렴혁신담당관)를 구성해 첫 회의를 열고 개선방안을 마련해 적극 시행키로 했다.

음주소란 근절 TF는 제주도(청렴혁신담당관, 복지정책과, 자치경찰단), 제주시(노인장애인과, 도시재생과, 일도1동), 민간(희망나눔센터), 동부경찰서로 구성됐으며 성매매 근절 TF는 제주도(청렴혁신담당관, 여성가족과, 자치경찰단), 제주시(여성가족과, 건입동), 민간(건입동 마을회), 동부경찰서로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서 제안된 개선방안을 보면 음주소란 근절의 경우, 자치경찰이 광장주변을 상시 순찰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 광장 지역을 음주금지지역으로 지정, 광장 조형물 배치를 재검토 하는 방안 등이다.

성매매 근절의 경우, 성매매 호객행위가 이뤄지는 탐라문화광장 인근 교량의 가로등 조명 밝기 확대, 해당 장소에 경찰차 상시 대기, 성매매 불시 단속 기간 확대 등을 추진한다.

도는, 월 1회 합동 홍보활동을 통해 근절노력을 하는 한편, 계속적으로 개선방안에 대한 이행상황을 점검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