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13~14일 경기도 화성에서 열린 제35회 지역정보화 연구과제 발표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행정안전부에서는 매년 자치단체의 우수한 지역정보화 추진과제 발굴 유도 및 아이디어 공유, 정보화담당 공무원의 신기술 습득을 위한 연구과제 발표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주관기관(경기도)를 제외한 16개시도 연구과제 중 서면심사를 거친 10개 시도에서 발표를 했다.

제주도는 GNSS기반 고정밀 위치 정보로 대중교통의 실시간 운행정보를 제공하고 노선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추진 중인 'ICT기반 위성정보를 활용한 눈으로 보는 대중교통서비스 체계구축' 과제를 발표해 외부 심사위원들에게 우수한 사업으로 인정받았다. (GNSS : Global Navigation Satellite System, 인공위성을 이용하여 지상물의 위치 등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

이 서비스는 운전자 지원 첨단 센서 전방 및 차로이탈 경고, 자동긴급제동, 동공 감지 졸음방지, 스마트 밴드의 데이터를 IOT 통합 GNSS 플랫폼으로 통합관리 되며, 운행기록, 운전자의 상태, 도착정보, 사고방지 등 안전한 제주 대중교통 서비스를 지원하는 “ICT 통합안전운행 지원 시스템”이다.

또한, 고정밀 위치데이터는 카카오 버스를 통해 실시간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며, 차량의 과속, 난폭운전, 무정차 등 모든 정보 수집이 가능한 빅데이터 기반 체계로 구축하며, 눈으로 보고 체감할 수 있는 첨단 ICT 기술 집합체이다.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제주도가 대중교통 개편과 함께 도민의 불편 해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신기술 적용을 위해 추진하다 보니 이런 수상을 받았고, 앞으로도 ICT 정보기술을 활용해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를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