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금) 오전 제주4.3희생자 유족회 서귀포시지부회원 160여명이 해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민군갈등해소 및 화합 기원을 위해 제주민군복합항 및 해군제7기동전단을 방문했다.

이는 4.3희생자유족회의 제주도내 첫 군부대 방문이다.

4.3희생자유족회 서귀포지부 김성도 회장은 "행사를 마련해 준 해군 제주기지 관계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해군이 강정마을을 품에 안아 화해와 상생으로 소통하며 함께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행사를 주관한 해군 제7기동전단장 최성목 준장은 "제주 4.3희생자 유족회 서귀포시지회 회원분들의 민군복합항 방문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유족회원분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해군의 대한 이해를 제고하고자 이번방문을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화합과 상생에 기여할 수 있는 일이라면 항상 앞장서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