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7시2분쯤 제주시 삼도1동 소재 모 빌라 3층에서 조 모씨(35·남)가 시멘트 바닥에 추락해 숨졌다.

제주소방서에 따르면 이 빌라의 인근 아파트 주민이 빌라 3층에서 환자가 추락하는 것을 목격하고 119로 신고했다.

119는 신고접수 즉시 출동해 응급처치를 하면서 조 씨를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으나 사망했으며,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