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제주도바다환경보전협의회(회장 한광수)는 지난 8일 회원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태풍 ‘솔릭’으로 피해를 입은 천연기념물 제422호 차귀도에서 해안정화 활동을 펼쳤다.

이날 해안정화활동에는 훈련차 제주도를 방문한 해병대 간부 10여명이 휴일을 뜻깊게 보내고자 참여해 청정제주바다 살리기 활동에 힘을 보탰다.

창립 18주년을 맞이한 (사)제주도바다환경보전협의회는 매주 토요일 제주도 연안 해안정화활동을 정례적으로 실시함과 동시에 제주항 서방파제 정화활동, 수중 정화 활동 등 다양한 활동으로 청정제주바다 살리기에 앞장서고 있다.

정화활동에 참석한 한 회원은 “아름다운 차귀도가 이렇게 더렵혀져 있을 줄 몰랐고 엄청난 쓰레기양에 깜짝 놀랐다. 어려운 일을 해낸 회원여러분과 동참해주신 해병대 간부 여러분께 너무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활동 참여를 다짐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사)제주도바다환경보전협의회는 9월 15일(토) 우도에서 다시 한 번 해안정화활동을 펼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