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보건소(소장 이민철)는 오는 9월 20일 오전 10시부터 보건소 별관 치매안심센터 건물 현관에서 지역주민 300여명을 모시고 치매통합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한 센터 개소식을 가질 계획이다.

제주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국‧도비 8억5천4백만원을 확보, 제주보건소 내 별관 2,3층을 증‧개축해 총 규모 643㎡로 검진실, 단기쉼터, 가족카페, 프로그램실, 사무실 등을 갖추고, 신경과 전문의,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등 총 13명으로 구성된 전문인력에 의해 운영된다.

앞으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상담과 등록관리, 치매환자 가정방문, 예방관리교육, 환자 관리요령, 치매치료비 지원등을 실시하며, 가족의 돌봄부담을 경감을 위한 헤아림 가족교실, 자조모임, 가족카페를 운영해 치매환자 가족의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을 주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