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는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를 9월 17일부터 운영한다.

올해 하반기「청정 제주바다 지킴이」는 겨울철 북서풍시 대량으로 밀려드는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제1회 추경예산에 2억5,000만원을 확보, 청정 제주 바다지킴이 인력 57명을 각 읍면동에 배치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예산 5억원으로 지킴이 56명을 투입, 어촌계별 책임 구간을 정해 2월부터 5월까지 운영한 결과 관광지 주변 등 해안변이 깨끗해졌다는 평가에 힘입어 9월부터 57명으로 확대 재투입(연중 총 113명)해 11월까지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를 운영해 나가기로 했다.

제주시는 신속한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청정 제주바다 지킴이, 해양쓰레기 정화사업, 해양쓰레기 운반전용 차량 구입 등 총 21개 사업에 35억2,600백만원을 투입해 연중 수시 유입되는 해양쓰레기 수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3년간 제주시 해양쓰레기 수거량은 2015년 11,307톤, 2016년 5,819톤, 2017년 9,490톤으로 연평균 8,872톤의 해양쓰레기가 수거됐다. 2017년 제주특별자치도에서 수거되는 해양쓰레기 양은 약 14,062톤으로 이중 제주시에서 처리하는 해양쓰레기양은 9,490톤에 달해 전도의 약 67%로 추정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