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근해(추자도근해∼마라도)에서 소흑산도 해역까지 참조기 어장이 형성되면서 유자망어선의 활발한 출어·조업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시가 지난 8월10일 참조기 금어기 종료 이후 8월 11일부터 9월 11일까지 조업실태 및 위판실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제주시 관내 유자망어선 100여척이 척당 평균 5회 조업(1회/4∼5일)에 나서고 있으며 총 위판량 및 위판액은 1,226톤/108억7,800만원으로 작년동기(730톤/70억1,900원)대비 위판량은 68%, 위판액은 55% 증가했다.

상자당(13kg) 위판단가의 경우 130마리/24만원∼26만원, 160마리/12만원∼13만원으로 작년동기(130마리/21만원∼25만원) 대비 4∼1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명절이 다가옴에 따라 제수용·선물용 수산물 소비 증가로 위판단가는 오름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주시 관계자는 "추석 및 참조기 성어기를 맞아 무리한 조업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연근해어선 및 유자망어선에 대한 안전조업지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