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윤경 서귀포시장은 오늘(13일)자 도내 모 일간지 보도와 관련해 입장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먼저 사정 여하를 떠나서 저의 불찰이 컸음을 인정하며 시민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양 시장은 "저가 좀 더 세밀하게 살피고 신경 써서 이런 염려가 없게 해야 하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먼저 농업회사 법인인 주식회사 '시트러스' 사내 이사 등재 건에 대해서 "시트러스는 저의 고향인 신례리 주민 중심으로 구성된 예촌영농조합법인이 투자해서 2012년 설립된 서귀포감귤주명품화 사업과 관련된 회사이다. 서귀포감귤주명품화사업단이 주축이 되어 추진된 사업으로 총 사업비 30억원 중 자부담인 3억6천만원을 신례리 주민(140여 농가)들이 조달하는 과정에 저도 참여하고 600만원을 분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 시장은 "마을 차원의 사업이라 주민들로부터 이사직을 요청받아 이에 응했으나 전혀 활동도 없이 지내오다가 서귀포시장 예정자 청문기간에는 까마득히 잊어 버려 신고와 사임절차는 아예 생각지도 못했다"고 해명했다. 

양 시장은 "이같은 사실을 안 어제(12일) 오후에 바로 사임계를 제출했고, 최단시간 내에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트러스' 제품인 감귤주(혼디주) 홍보와 관련해서는 "2016년부터 명절에 맞춰 홍보가 계속이뤄져 온 사업"이라며 "거듭 저의 불찰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 올린다"고 말했다. 

양 시장은 "이번 일을 반면교사로 저 자신을 더욱 성찰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지적해 준 언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 언론과 시민의 눈높이에 맞추어 더욱 신중히 처신하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