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13일 “4차 산업혁명의 급류를 헤쳐 나가기 위해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서로 연대해 혁신주도 성장의 생태계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UCLG ASPAC 회장인 원희룡 지사는 이날 오전 인도네시아 수라바야시 다이안드라 컨벤션에서 열린 제7회 UCLG ASPAC(세계지방정부연합 아시아 태평양지부) 총회 개회식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이번 총회의 주제는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혁신 성장’이라 밝히고, “변화와 혁신의 중심은 지역이며, 변화와 혁신은 지역의 역동성과 다양성을 강화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건강한 성장을 견인하는 에너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변화와 혁신으로 서로 공존하며, 지속가능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만들어가자”고 제안했다.

또한 “이번 총회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혁신성장 동력을 찾는 지혜의 장이 되길 기대한다”며 “아시아가 하나된 자카르카·팔렘방 아시안게임의 환희와 감동이 수라바야에서 재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개회식에 앞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화분과위원회 설립, 해양협력위원회․일대일로 위원회 등 ASPAC 내 신규위원회 발족과, UCLG ASPAC 활동 확대, 사무국 정비 등 회장 임기 4년 동안의 행보를 회고하며 회원국들의 관심과 협조에 감사함을 전했다. 더불어 “차기 회장을 통해 넓은 회원들 간의 결속과 다양한 활동을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7회 UCLG ASPAC 총회는 오늘(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상임위원회별 회의, 세션과 네트워킹, 연수 프로그램, 전시 등이 이어진다.

원희룡 지사는 오는 14일 UCLG ASPAC 회장으로서 2018 ~ 2020 UCLG ASPAC 회장을 비롯한 집행부를 선출하는 UCLG ASPAC 이사회·집행부회의에 참석하여 UCLG ASPAC 회장으로서 마지막으로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다.

   
 
총회는 14일 2018∼2020년 새로운 회장단 선출을 마지막으로 폐회되며, 15일 커푸티 대중공간재생 등 산업 시찰로 마무리된다.

총회에는 36개국 140여개 지방정부가 참가했다. 이그나시우스 조난(Ignasius Jonan) 인도네시아 에너지장관, 쿠 텡 취(Khoo Teng Chye) 싱가폴 살기 좋은 도시 센터장, 뱅상 게랑(Vincent Guerend) EU대사, 트리 라즈마하리히(Tri Rismaharini) 수라바야 시장 등 UCLG ASPAC 회원, 정부 및 민간그룹 1,000여명이 개막식에 함께 자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