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오후 서귀포시 정방폭포 인근 해상에서 스노클링을 하던 40대 남성이 숨져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서귀포해양경찰서는 오후 1시29분쯤 스노클링을 즐기다 의식을 잃은 전모(48. 남. 경기)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숨진 전씨는 이날 오후 1시5분쯤 직장동료 민모(52. 남. 서귀)씨와 스노클링에 나섰다가 숨졌다. 또 동료 민씨는 전씨를 물 밖으로 끄집어 낸 후 해경에 신고했다.

현재 민씨는 "스노클링을 하던 중 전씨가 물 위에 떠 있는 것을 보고, 구조 후 신고했다"는 내용의 진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민씨 등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