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야기(YAGI)' 예상 진로와 관련, ①서해상을 따라 중국 요동반도 부근으로 상륙 ②산둥반도 남쪽 해안을 따라 중국으로 상륙(폭염 당분간 지속) ③서해상을 따라 북한 황해도 부근으로 상륙하는 3가지 가능성 모두 유효하다고 10일 오후 밝혔다.

10일(금) 오후 3시 현재 태풍 ‘야기’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58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5km의 속도로 북상 중이며, 12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km 부근 해상을 거쳐 13일 오후 3시쯤 중국 칭다오 남동쪽 약 230km 부근 해상에 위치해 제주도를 벗어날 전망이다.

태풍이 북위 30도까지 북상하는 진로의 주변 환경을 고려할 때 크고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기 어렵겠지만, 일본 오키나와 부근을 지난 후 12일(일) 부터는 다소 강화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기상청은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과 태풍의 북상속도에 따라 우리나라 부근에서 태풍의 진로가 매우 유동적인 가운데, 가능성 ①인 경우(가능성 높음), 태풍이 서해상을 지나 요동반도에 상륙한 후 한중국경 부근을 지나면서, 우리나라는 12일(일)~14일(화)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고 밝혔다. 특히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강한 바람이 불겠고, 전국에 국지성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겠다.

②인 경우,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으면서 강수 가능성이 적어, 폭염과 열대야가 당분간 지속되겠다.

가능성 ③인 경우, 전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며, 폭염이 일시적으로 약화될 가능성이 크다. 산간과 계곡의 야영객들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11일(토) 오후 제주도남쪽먼바다부터 바람이 매우 강해지고, 물결이 높아질 전망이다. 12일(일)~14일(화)은 남해상과 제주도전해상, 서해상을 중심으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겠으므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또한, 당분간 서해안과 남해안은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연중 가장 높은 백중사리 기간(8.11.~8.15.)이므로 너울에 의해 물결이 높겠으니, 저지대 침수 예방과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우리나라 기상청의 태풍 '야기' 예상 진로도
   
                       일본기상청(좌측)과 홍콩기상청(우측)의 예상 진로도
   
 
[ 폭염 현황 및 전망 ]

8월 9일(목)까지 올해 전국 45개 지점의 폭염일수는 24.9일을 기록해 평년보다 17.3일 높고, 열대야일수는 13.1일로 평년보다 9.5일을 높게 기록했다.

<전국 평균 폭염·열대야 일수 순위 현황 (8.9. 기준)> 

폭염일수(1.1.~8.9.)
 
열대야일수(1.1.~8.9.)
순위
연도
폭염일수
순위
연도
열대야일수
1
1994
24.9
1
2018
13.1
2
2018
24.6
2
1994
13.0
3
1978
13.6
3
2013
11.2
4
2017
13.2
4
2017
9.2
5
2012
12.6
5
1978
7.5
평년
7.3
평년
3.6

한편, 토요일인 11일 제주도는 구름 많겠으며 12일(일요일)에는 흐리고 가끔 비가 내리겠다.

산지와 추자도를 제외한 제주도 전역에 폭염주의보가 계속 발효 중인 가운데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무더위 장기간 지속으로 인한 온열질환자 발생과 농축수산물 피해가 우려된다.

12일부터 바람이 강행질 것으로 예상돼 시설물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