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상청의 태풍 '야기' 예상 진로도
   
                            일본기상청(좌측)과 홍콩기상청의 예상 진로도
   
 

북상 중인 제14호 태풍 '야기(YAGI)'가 폭염 및 가뭄 피해가 극심한 제주도에 '효자 태풍'이 될지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제주에 직접 영향을 주지 않고 북상할 가능성이 있다는 예보가 나왔다.

어제(9일)까지만해도 우리나라 기상청은 제주가 이 태풍의 오른쪽 끝자리에 들 것으로 예상하고, 일본기상청과 홍콩기상청은 제주가 완전히 영향권에 놓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측했지만 예상 진로가 다소 수정돼 오늘(10일) 우리나라 기상청은 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제주를 제외했다.

그러나 홍콩기상청은 여전히 제주가 태풍 '야기'의 영향권 범위내에 포함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어 향후 진로가 더욱 주목받고 있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10일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60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의 속도로 북서진하는 태풍 '야기'가 12일(일요일) 오전 9시쯤 서귀포 남쪽 약 440km 부근 해상을 거쳐 13일(월요일) 오전 9시쯤 서귀포 서쪽 약 380km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12일 오후부터 13일 오전 사이에 제주가 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지 아니면 비껴갈지 고비를 맞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이다.

이 태풍은 현재, 중심기압 994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19m, 강풍반경 260km인 '강도 약의 크기는 소형인 태풍'으로 13~14일까지도 '약한 소형 태풍'의 세력을 보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하고 있다.

   
 
한편, 금요일인 10일 제주도는 현재,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고 있으나, 산지에는 구름이 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다. 중산간 이상에는 대기불안정으로 낮까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10일 낮까지)은 제주도산지 5~30mm.

여름철에는 소나기가 내릴 경우에 산간 계곡이나 하천에서는 갑자기 물이 불어날 수 있으니, 등반객과 야영객의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내일(11일)은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많겠다.

고온 다습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강한 일사와 지형효과에 의해 대기불안정이 강화됨에 따라 해안지역에도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모레(12일)도 계속해서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겠으나, 지형 효과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 기온 현황 및 전망 >
현재, 제주도(산지, 추자도 제외)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3℃이상 평년보다 높게 오르면서, 무더운 날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또한,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밤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므로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과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오늘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온이 낮아지겠으나, 소나기가 그치면서 기온이 다시 올라 불쾌지수가 높아지고 무더위가 이어지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강풍 전망 >
모레부터 당분간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관리와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 해상 전망 >
내일부터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모레는 제주도전해상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므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또한, 내일부터 당분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며 해수욕장을 이용하는 행락객들과 낚시객 등은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