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중인 관광버스가 전신주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 사진제공 - 제주소방서
주행중인 관광버스가 전신주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전신주가 도로로 넘어지며 고압선 등이 엉켜 한 때 도로가 통제됐다.

9일 제주동부경찰서와 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43분쯤 제주시 건입동 제6부두 앞 도로에서 관광버스가 전신주와 충돌했다.

사고 충격으로 전신주는 관광버스를 덮치며 도로방향으로 쓰러졌고, 고압선이 도로에 뒤엉켰다. 버스 안에는 다행히 탑승객들은 없었다.

그러나 이 사고로 관광버스 뒤를 따르던 레이 차량 운전자 허모(38. 여)씨 등 2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 조사과정에서 버스 운전자 A씨는 "주행 중 물체가 갑자기 튀어나와 우측으로 핸들을 틀었다"고 진술했다.

전신주 사고에 따른 여파도 빚어졌다. 건입동 사고 인근 40여 세대가 한 때 정전이 됐고, 사고 도로는 통제가 되기도 했다. 현재 건입동 국제부두 방향은 사고 수습으로 통제 중이다. 역방향은 정상 운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