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기상청 태풍 '야기' 예상 진로도
   
       태풍 '야기',  홍콩기상청의 예상 진로도(좌측), 일본기상청은 예상 진로도(우측)
   
 

폭염의 장기화로 인해 제주지역에 폭염 및 가뭄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해 피해 예방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제14호 태풍 '야기(YAGI)'의 예상 진로를 놓고 우리나라 기상청 및 홍콩·일본기상청의 예측이 다소 차이를 보여 주목된다.

태풍 '야기'는 9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8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9km의 느린 속도로 서진하고 있다.

이 태풍은 당초 중국 상하이 쪽으로 진출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으나 진로를 조금 동쪽으로 틀어 중국 동쪽과 제주도 서쪽 사이의 해상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우리나라 기상청은 내다보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 기상청은 제주도의 경우 12일 오후~13일 낮 사이에 태풍의 끝자락에 위치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는 반면, 홍콩기상청과 일본기상청은 제주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완전히 편입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다소 다르다. 향후 진로가 더욱 주목된다.

태풍 '야기'는 12일 오후 3시쯤 서귀포 남남서쪽 약 370km 부근 해상을 거쳐 13일 오후 3시쯤 중국 청다오 남동쪽 약 2500km 부근 해상에 진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기상청과 홍콩·일본기상청은 이후 태풍 예상진로에서 큰 차이를 보인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이후 계속 북진해 중국 동쪽 해상과 우리나라 서쪽 해상을 거쳐 태풍이 북상할 것으로 보고 있지만 일본과 홍콩기상청은 한반도쪽으로 방향을 틀어 우리나라가 태풍 '야기'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태풍은 현재 중심기압 994헥터파스칼( hPa)에 최대풍속 초속 18m, 강풍반경 280km인 '강도 약의 크기는 소형 태풍'으로, 제주에 직접 또는 간접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는 12~13일쯤에도 '약한 소형 태풍'의 위력을 보일 전망이다.

바람의 세기가 그렇게 크지는 않은 태풍이기에 가뭄에 시달리는 제주에 충분한 비만 뿌리고 지나가는 효자태풍이 될는지 관심이다.

   
 

한편, 10일(금요일) 제주도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많겠으나, 중산간 이상은 대기불안정으로 아침부터 낮까지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10일 아침부터 낮까지)은 제주도산지 5~30mm.

당분간 고온 다습한 공기가 지속적으로 유입되고, 강한 일사와 지형효과에 의해 대기불안정이 강화됨에 따라 중산간 이상에는 소나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주말인 11일(토요일) 제주도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구름많은 날씨가 예상된다.

< 기온 현황 및 전망 >
현재, 제주도(산지, 추자도 제외)는 폭염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3℃이상 평년보다 높게 오르면서, 무더운 날씨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9일 주요지점 낮 최고기온 현황(16시 10분 현재, 단위 : ℃)을 보면 [관서] 제주 32.6, 서귀포 31.3, 성산 33.4, 고산 30.6 [AWS] 대정 35.3, 한림 31.7, 표선 35.2, 구좌 32.2, 남원 33.2, 중문 31.2, 외도 32.1, 산천단 30.5, 추자도 32.6℃를 기록했다.

또한, 낮 동안 오른 기온이 밤에도 내려가지 못해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겠으므로 열사병과 탈진 등 온열질환과 농·수·축산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 해상 전망 >
제주도 해안가에는 당분간 너울로 인해 물결이 약간 높게 일 것으로 보여 해수욕장과 해상레저 이용객, 낚시객 등은 각종 안전사고에 주의가 필요하다.

당분간 천문조에 의해 바닷물의 높이가 높은 기간이므로 저지대에서는 만조시 침수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