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가 오는 10일~16일까지 관내 아동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성범죄 경력자 취업 일제점검'에 나선다.

9일 시에 따르면 49개소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점검은 성범죄자가 아동복지시설 등을 운영하거나 취업 행위를 제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점검대상은 관내 아동복지시설 설치․운영자 및 시설장, 생활복지사 등 상근직 직원, 강사, 사회복무요원 등 약 580여명 이다.

이번 점검을 통해 성범죄 경력조회 의무 위반 시설에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해당 시설에 대해 취업자의 해임요구 및 기관폐쇄 등 강력 조치할 방침이다.

제주시 관계자는 "연1회 이상 아동·청소년 관련 범죄 전력자 점검으로 부모들의 불안감 해소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