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상공회의소가 제주지역 기업체를 대상(응답 111개)으로 실시한 ‘2018년 하반기 고용동향’ 조사 결과, 응답기업 중 61.3%에 해당하는 68개 기업이 금년 하반기 중 채용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같은 시기인 하반기 채용실적에 대비해 3.0% 상승했지만 올해 상반기 채용실적 대비로는 5.6% 하락한 수치다.

하반기 채용계획이 있는 68개 업체를 대상으로 그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퇴직/이직 등의 결원보충(60.0%)'이 가장 많았다. '사업장/부서 확대 및 신설(16.0%)', '장기적 관점에서 인재 확보를 위해(12.0%)','매출, 순익증대 예상(5.3%)', '설비/투자 증대(4.0%)' 등 순으로 조사됐다.

하반기 채용계획이 없는 43개 업체를 대상으로 그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현재 부족한 인원이 없어서(48.9%)'가 가장 많았고 '매출, 순익감소 예상(33.3%)', '인건비절감을 위해(8.9%)' 등이다.

   
 
최저임금 인상이 귀사의 직원채용에 부담을 주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그렇다(22.7%)', '그렇다(31.8%)', '보통이다(27.3%)', '그렇지 않다(16.4%)', '매우 그렇지 않다(1.8%)'라는 응답률을 보여, 전체응답자 중 54.5% 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구체적인 업종별 분석결과, 건설 및 관계업종(37.5%)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제조업 및 기타사업서비스(58.9%), 도소매·유통(55.0%), 협회 및 단체(50.0%))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직원채용에 대한 부담감을 나타냈다.

그렇다면, 직원 채용을 위해 정부 및 지자체, 관련기관에서 지원해야할 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한도 및 대상확대(58.1%)'을 제일 많이 꼽았다. 이어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신규채용 고용장려금 지급(18.3%)', '유연근무제 도입기업 세제 제공(8.6%)' 등으로 응답했다.

   
 
최근 인재채용과정에서 겪고 있는 가장 큰 어려움을 묻는 질문에 '핵심인력 확보의 어려움(40.7%)'을 가장 많이 손꼽았고, '임금 등 구직자의 기대에 못 미치는 근무여건(23.7%)', '채용 직원의 조기 퇴직(19.5%)', '낮은 기업 인지도(3.4%)', '전략적인 채용기법 부재(0.8%)' 순으로 분석됐다.

자사에서 직원의 장기근속 유도를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 '직원 후생복지 향상(40.9%)'이 가장 많았고, '근로시간의 단축(14.4%)' '높은 임금 제시(13.6%)', '교육·훈련·해외연수 및 자기계발(12.1%)' '감성경영 실시(7.6%)', '시간제 근로제 도입(3.0%)'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 현 정부의 소득주도 경제성장정책의 일환인 최저임금인상이 5인 미만의 소기업이 대다수를 차지하는 제주지역 여건 상 신규채용에 많은 부담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이에 따른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