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녕농협(조합장 오충규)이 지난 8월 2일 제주지역본부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8월 임직원 정례조회에서 상호금융 「예수금 달성탑」을 수상했다.

농협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김녕농협은 몇 년간 지속된 저금리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업인들과 지역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예수금 1000억원을 달성, 농협중앙회로부터 최근 「예수금 달성탑」을 수상했다.

또한, 이날 오충규 조합장은 농협창립 57주년 기념 농협발전 유공 조합장공적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오충규 조합장은 “전 직원이 혼연 일체가 되어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업인의 실익증진과 지역민을 위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예수금 달성탑 」은 농협중앙회가 농·축협을 대상으로 최초 500억원 달성시, 1000억원, 3000억원, 5000억원, 7000억원 등 일정금액 이상의 예수금을 달성한 우수농협에 수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