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가 12일 기획재정부와 환경부를 방문해 내년도 제주도 국비예산에 대한 중앙 부처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방문은 기획재정부의 2019년도 국비사업 심사일정에 맞춰 제주도 현안 사업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요청하기 위해 이뤄졌다.

원 지사는 우선 기획재정부의 예산실장, 경제예산심의관, 복지예산심의관, 사회예산심의관, 예산총괄심의관, 행정예산심의관을 차례로 면담하며 국가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한 제주 현안들을 설명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제주도는 전기차 산업의 전도사에 가깝다"며 "제주도를 전기차 산업의 테스트베드 선도모델로 활용할 필요가 있고, 작은 투자로 가장 큰 효과를 낼 수 있는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에는 전기차 관련 연관산업과 일자리를 만드는 곳에 예산을 줘야 국가적으로도 의미가 있다"며 "투자액에 비해 가장 큰 효과를 낼 수 있어 정부의 혁신성장에도 걸맞은 사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제주 4·3 완전해결을 위한 트라우마센터 건립 및 4·3 전국민 바로알리기 사업, 제주 농산물 해상운송비 지원, 제주도 농업용수 통합 광역화 사업, 하수처리장 및 하수관거 확충, 전기자동차 구매 및 충전 인프라 구축 사업, 해녀 전통문화 전승 지원 사업 등을 거론하며 제주 현안에 대한 국비 예산 반영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또한 오는 2020년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는 국립 제주해사고 설립 추진 상황을 공유하며 기획재정부 및 국회 예산 심의 단계에서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긴밀한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원 지사는 환경부를 찾아 제주도 지역 유입인구¡¤관광객, 건축행위 증가에 따른 제주지역 노후상수도 현대화사업을 국가 계획 반영해 줄 것을 피력했다.

더불어 광역 생활자원회수센터 조성사업, 지하수 수질전용측정망 구축 사업에 대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으며, 한라산국립공원 관리 사업에 대한 지원 확대도 요구했다.

한편, 내년도 국비사업은 오는 9월2일 정부안이 마련돼 국회에 제출된다. 이에 제주도는 현안해결을 위한 예산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기재부 등 중앙정부는 물론 국회에 대해 사전 설명 등을 나서며 국비 확보 노력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