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양영식, 강성민, 강성의 의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들이 교섭단체(가칭 '변화와 혁신')를 오는 23일 발족한다.

더불어민주당 초선 제주도의원들은 11일 오후 1시30분, 도의회 의사당 3층에서 전체의원 모임을 갖고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초선의원모임을 출범시키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협의체 명칭은 (가칭)‘변화와혁신’으로 정하고 23일 전체회의에서 최종 확정짓는다.

회원 구성은 더불어민주당 초선 도의원 18명 중 참여를 원하는 의원으로 할 계획이다.

간사단 구성을 보면 책임 간사에 양영식 의원, 간사에 강성민·강성의 의원이 맡는다.

이 모임의 준비위원장 역할을 맡고 있는 양영식 의원은 "(가칭)‘변화와 혁신’은 제주특별자치도의회의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추동하고, 제주지역 주요 현안과 갈등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도정에 대한 비판과 견제, 협력과 견인 방안을 논의함과 동시에 미래제주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결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준비위원회 간사인 강성민 의원은 “(가칭)‘변화와 혁신’은 매달 첫째 월요일 오전 8시에 모임을 열고, 지속적으로 열리는 토론의 장을 통해 주요 제주 현안 및 이슈, 지속가능한 제주발전, 도의회 혁신 관련 등에 대해 논의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주요 현안 등에 대해 성명서 또는 논평을 통해 입장을 내놓는 정치행동그룹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초선들이 모인 '변화와 혁신' 교섭단체는 오는 23일 발족식 및 특별강연도 개최한다. 국회 더불어민주당 초·재선 중심 전현직 국회의원 모임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더좋은미래’ 책임간사를 맡고 있는 유은혜 국회의원이 강사로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