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여성인권연대로 구성된 '미투(MeToo)와 함께하는 제주시민행동'이 오는 12일 오후 7시 제주시청 조형물 앞에서 목소리를 낸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제주대학교 '갑잘교수' 사태에 따른 조속한 결과 촉구다.

11일 보도자료를 배포한 미투(MeToo)와 함께하는 제주시민행동은 "갑질 교수의 행태에 제주대 학생들은 비상대책위를 구성, 기자회견과 학교내 면담에 나섰다"며 "학교측은 해당 교수에 대한 연구윤리위원회 조사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은 학교에서 현안을 조속히 다뤄줄 것이라는 기대감을 품어으나 불안감을 안고 있다"며 "제주대가 하루 빨리 신속한 조사결과를 발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제주대 학생들의 용기있는 행동에 지지를 보내며 내일 학생들과 자유발언에 나설 계획이니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