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아이 젖 준다.’ 라는 속담은 오늘날 사회복지에서는 더 이상 어울리지 않는 말이다. 동사무소에 직접 찾아와 어려움을 호소하는 분 뿐만 아니라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분 또한 우리 정부가 책임지고 보살필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특히 내가 근무하고 있는 곳은, 혼자 사는 어르신들이 많아 이러한 도움이 더더욱 필요한 실정이다.

비록 짧지만 용담1동 주민센터의 찾아가는 복지전담팀의 팀원으로 일하면서 많은 것들을 경험하고 있다. 모든 것이 처음이라 실수를 많이 하지만 그럴 때 마다 요정처럼 짠하고 나타나 마법 같은 도움을 주시는 선배 덕분에 하루하루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독거노인생활관리사의 의뢰로 한 가구를 방문했을 때 있었던 일이다. 할머니 혼자서 살고 계신 집이었는데, 가족의 죽음으로 우울한 나날을 보내셨다고 한다. 마땅한 여가생활 없이 TV를 보는 일이 전부였는데, 그것마저 고장이 나서 삶의 낙이 없다고 하셨다.

알맞은 서비스를 연계해드리기 위해 동료들과 열띤 사례회의를 했다. 그 결과 주민자치프로그램에서 운영하고 있는 원예 힐링교실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사업비를 얻어서 TV와 선풍기도 마련해 드릴 수 있었다. 그 덕분인지 주민센터에 오실 때 마다 밝게 웃으시며, 고맙다는 말을 해주신다. 할머니에게 딱 맞는 맞춤형복지 서비스를 제공해 드리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한 만큼의 보상을 받는 느낌이었다.

“우리나라가 스웨덴처럼 잘 사는 것도 아닌데 이런 맞춤형복지 서비스까지 해야 할 필요가 있나?” 라는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일선에서 직접 근무하고 있는 나는, 이 정책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살아갈 의욕을 잃어 동사무소에 찾아올 수조차 없는 분들, 정보를 몰라 하루하루 힘겹게 살아가는 분들 모두 우리나라의 소중한 국민이기 때문이다. 몇 십 년 전만 해도 ‘복지’라는 단어가 생소하게 느껴지던 때가 있었다. 맞춤형복지도 하루빨리 안정적으로 정착돼서 엄마라는 단어만큼 친근한 제도가 되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