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는 농림축산식품부 '스마트팜 혁신밸리'공모 사업 제주 유치를 통해 제주의 농업발전을 주도하고 농업중심 융합 新 시장 개척 및 청년 창업농 주도 스마트팜 기반을 조성해 나간다고 밝혔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지역 공모사업'은 연말까지 전국 시도를 대상으로 4개소를 선정하며 1개소당 4개년에 걸쳐 총 1,800억원의 규모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주요 시설로는 이론부터 경영실습까지 특화교육을 제공하는 청년보육시설, 임대형 스마트단지와 스마트 APC 등 생산·유통 물류시스템 스마트팜 단지, 실증연구와 신품목 발굴 기능이 융복합된다.

이번 사업은 스마트팜 청년창업 및 규모화와 집적화, 기술혁신, 판로 개척 기능이 집약되고 농업인과 기업, 연구기관 간 시너지를 창출하도록 육성하기 위해 도에서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에 제주도는 청정제주 이미지인 1차 산업과 동북아 최대 관광지 3차 산업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팜 혁신 밸리 구축의 최적지로서 청정한 환경과 풍부한 생물자원을 기반으로 한 농업기술의 첨단화 및 연간 1,500만 관광객을 활용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과 글로벌 첨단농업 교류연수 핵심시설 육성이 가능한 장점을 최대한 접목한다.

이번 제주형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예정지역으로는 제주시 회천동 293-26번지 일원 182ha(도유지 69.6, JDC 112.4ha)으로써 기존 농업인의 재배작물과 경쟁을 최소화하기 위해 복령(버섯), 딸기, 아열대 채소를 선정해 스마트 농업으로 중점 육성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 1단계 사업이 추진될 경우 제주지역 내 생산유발 효과는 약 1,900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약 640억원에 이를 것으로 도는 추정하고 있다.

또한, 2단계사업으로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의 첨단 농식품단지까지 연계해서 조성되면 약 3,7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1,28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 효과가 기대되고 있다.

특히, 제주도는 1·2단계 포함 약 3,500명의 청년 농업인을 포함한 신규 일자리들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예비계획서를 전문업체 용역을 통해 작성한 타 시도와 달리, 제주지역내 관련 기관단체들이 모여 정기적인 토론을 거쳐 작성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한 만큼, 정부가 주도하는 공공사업에 혁신적으로 대처하는 상생협업의 혁신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