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에서는 에코와 힐링 그리고 여행을 모두 경험할 수 있는 '2018 제주국제사이클링페스티벌'이 오는 9월8일 개최한다.

올해 3회째로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가 주최하는 2018 제주국제사이클링 페스티벌은 탐험가 제임스 후퍼와 함께 기부 라이딩 캠페인도 진행된다.

제임스 후퍼는 JTBC 방송 프로그램인 ‘비정상회담’ 영국 대표 패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출연을 통해 국내에 알려졌으며, 에베레스트 영국 최연소 등정, 내셔널지오그래픽 올해의 모험가상, 북극과 남극 42,000Km의 거리를 무동력으로 횡단하는 폴투폴 탐험등의 경력을 가진 모험가이다.

이번 행사에 제임스 후퍼의 ‘원 마일 클로저’가 함께한다. '원 마일 클로저'는 지난 2009년 1월 몽블랑에서 안타까운 사고로 세상을 떠난 탐험가이자 그의 친구인 롭 건틀렛(Rob Gauntlett)과 제임스 애킨슨(James Atkinson)의 모험과 도전정신을 기리기 위해 만든 자전거 라이딩 기부 프로젝트이다.

첫 시작은 이처럼 애도를 표하기 위함이었지만, 해를 거듭하면서 제3세계 학생들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기부 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적 캠페인으로 자리 잡고 있다.

제주국제사이클링 페스티벌은 제주 천혜의 자연 경관을 전 세계적으로 알리기 위해 2016년부터 진행해온 대회로, 올해에는 제임스 후퍼와 함께 손을 맞잡았다.

이번 캠페인은 제주관광공사에서 기획한 'T-Campaign'인 사이클페스티벌을 통해 다 같이 즐기고, 동참해 국내외 어린이들의 재능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캠페인 등 사회공헌활동 캠페인을 통해 도내아동재활시설 및 우간다 나랑고 학교에 기부될 예정이다.

이번 2018 제주 국제사이클링 페스티벌 사이클, MTB로 참여할 수 있으며 경쟁과 비경쟁 부문으로 나뉜다.

경쟁 부문은 플레이스 캠프 제주를 출발해 성산포, 월정리를 거쳐 다시 돌아오는 총 60km 거리(투어 30km+대회 30km)로 진행된다.

비경쟁 부문은 총 34km로 출발지는 동일하며 세화에서 제주항일운동기념공원, 성산포를 거쳐 되돌아오면 된다. 이밖에 오프닝쇼, 각종 레크리에이션이 준비돼 있으며, 경기가 끝난 뒤에는 플레이스 캠프 제주에서 즐기는 비어파티도 준비된다.

한편, 이번 행사는 제주특별자치도가 주최하고 제주관광공사가 주관하며, 플레이스 캠프 제주, 티웨이 항공, 한라일보 등 도내 다양한 협력기관이 ‘T-Campaign’에 동참 및 후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