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 제주시지부는 11일 원희룡 제주도지사에게 "제주시가 당초 요구한 2과 12개 담당을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전공노 제주시지부는 이날 제주특별자치도 조직개편안에 대한 성명서를 내고 "도지사는‘공직혁신’을 하려면 일방적인 도청위주의 조직개편을 폐지하라"며 이같이 촉구했다.

전공노 제주시지부는 행정시와 6급이하의 공무원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도지시가 조직개편을 직접 진두지휘해 줄 것으로 요구했다.

또한 "최일선 읍·면에서 소통을 담당하는 재무담당 보직을 유지시키고 부읍장·부면장의 직위를 6급에서 사무관으로 개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공노 제주시지부는 "자신의 입산양명만을 위해 6,13지방선거 시 관권선거에 개입한 공무원에 대해 관계기관은 철저한 수사와 아량 없는 처벌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한편, 전공노 제주시지부는 "원희룡 지사가 취임 후 2018년 7월 6일 조직개편안을 발표하면서 도청 조직은 13국 51과에서 17국 60과로 4국 9과를 늘리고 공무원 정원을 129명을 증원한 반면 인구 50만명을 앞둔 제주시는 정원 57명을 증원함으로써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비정상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고 비판했다.

전공노 제주지시부는 "지금껏 제주도청은 새로운 업무를 만들 때마다 번잡하거나 대민업무인 경우 제주시로 이관하기에 바빴다"며 "지금도 주‧정차 단속을 비롯해 제주시에 이관된 업무만 130여개이다. 앞으로 제주시는 조직이 증가하지 않은 상태에서 최소 26개의 새로운 업무가 늘어난다. 제주시의 조직이 늘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업무를 떠나 업무분장만으로도 조직의 혼란이 가중될 뿐이다. 도지사가 진정 ‘공직혁신’을 이루려면 지금까지 제주시에 이관했던 도청업무를 우선 제자리로 돌려놓고 조직개편의 출발선에 서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전공노 제주시지부는 "도청 기획조정실장이 진행상황과 이해관계를 설명치 않고 제주시가 요구하지 않았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우리 노조는 심히 유감의 뜻을 전하며 아울러 제주시민에게 진정어린 사과를 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