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어제 경찰이 제주시 애월읍 타미우스 골프장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선거기간 동안 논란을 빚은 사안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차원이라는 것이 경찰의 설명이다. 수사지휘는 제주지검에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2일 오전 10시쯤부터 오후까지 타미우스 골프장을 압수수색,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해당 골프장은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가 명예회원으로 오른 사안이 알려지면서 불거졌다.

원희룡 캠프측은 '뇌물성'이라고 주장했고, 문대림 캠프측은 '허위사실 공표' 등을 내세우며 서로 검찰에 고발장 접수 전쟁을 치르기도 했다.

양측 캠프로부터 고발장을 접수받은 제주지방검찰청은, 동부경찰서에 수사를 지시했다.

동부서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은 맞다"면서도 "어떤 내용에 대한 수시인지 지금은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