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오전 제주시 구좌읍 세화해수욕장 앞 바다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2분쯤 "바다에 사람이 숨져있는 것 같다"는 신고가 119로 접수, 해경으로 전파됐다.

출동에 나선 해경은 변사체를 갯바위로 인양 후 신원확인에 나섰고, 인근 가게에서 일을 하는 오모(59. 여)씨로 확인됐다.

해경은 오씨가 일을 하던 가게사장 김모(59. 여)씨로부터 "2~3일 전부터 죽고 싶다고 말해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제주해경 관계자는 "가게 사장의 진술을 참고하면서도 타살혐의점 등에 대한 수사도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