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선거대책위원회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문제해결 중심의 바른미래당으로 기득권 정치세력의 권력독점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제주도는 지금 집값, 땅값이 너무 올라 부동산 없는 도민들은 도무지 희망이 보이지 않는 세상이 됐다"며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제주지역 소득불균형은 더욱 커졌고, 공동체 붕괴까지 걱정해야 할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해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제주도의 문제는 추상적인 구호나 이념적인 지향으로 해결할 수 없다. 이념의 틀을 벗어 던지고, 현실로 닥친 민생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분명한 비전과 구체적인 정책능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 선대위는 "우리당의 도지사 후보를 비롯한 지역구 및 비례대표 의원 후보들은 여성, 보육, 관광, 사회복지, 지역경제 등의 분야를 잘 알고 있을 뿐 아니라, 제주 현안을 해결할 수 있는 능력과 구체적 해법을 두루 갖추고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한 "제주지역 정치에서 어느 하나의 정당 혹은 기득권 정치세력에 의해 권력이 독점되는 것은 도민의 이익을 위해서 바람직하지 않다"며 "바른미래당과 도지사후보를 비롯한 지역구 후보들에게 투표해달라. 제주도정과 제주도의회가 견제와 균형이라는 민주주의 원칙 속에 도민을 위한 실용과 개혁의 정치를 펼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