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12일 "제주도민과 함께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긴장과 초조가 기쁨과 축복으로 전환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러나 613 지방선거는 지역살림 책임질 일꾼을 뽑는 지방선거가 북미정상회담, 북핵 문제에 묻혀 ‘깜깜이 선거’가 됐다. 후보의 자질과 역량, 정책 검증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며 "지방선거는 남북 평화 특사를 뽑는 선거가 아니다. 누가 진정으로 지역을 위해 땀 흘릴 수 있는 일꾼인지를 현명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드루킹’과 일당들을 동원해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세금만능주의로 나라경제를 파탄냈다. 그럼에도 반성 한 번 없었다. 민주당 후보자들은 대통령 지지율에 무임승차하며 지방선거에 제대로 뛰지도 않았다. 오만하고 나태한 더불어민주당을 제대로 견제할 수 있는 실력 있는 정당, 바른미래당 뿐"이라며 바른미래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바른미래당 제주도당은 "현재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 의원 수만 많을 뿐 문재인 정권 견제 역할 제대로 못 하고 있다"며 "남북·북미정상회담 끝까지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은 ‘반대를 위한 반대’에 빠져 국민의 신뢰를 잃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망가진 경제 일으킬 실력도 없다.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을 견제할 명분도 자격도 없다. 제1야당이라는 이름이 부끄러운 정당"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1번, 2번 찍으면 단체장과 지방의회가 한통속이 된다. 견제와 균형이 불가능하다. 소중한 한 표, 정당투표는 3번을 찍어야 지역 의회가 정쟁을 멈추고 일하는 의회가 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