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12일 성명을 내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합의한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6.13 지방선거의 마지막 날,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를 위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판문점 선언’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새로운 출발이었다면, 오늘 북미정상회담은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알리는 큰 발걸음으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합의는 전 세계의 우려를 깨끗이 씻어내고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 낼 것이며, 한반도의 평화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이 약속한 ‘남북정상회담 제주 개최’를 확실하게 실천해 나갈 것이며, 제주가 전 세계가 주목하는 명실상부한 ‘평화의 섬’으로 거듭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게다"고 약속했다.

더민주 제주도당은 "이번 6.13 지방선거는 문재인 정부의 평화정책을 뒷받침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이다. 제주도민께서도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을 정착하고, 도민과 더불어 새로운 제주를 만들어 갈 더불어민주당을 꼭 선택해 주길 바라는 바"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