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후보는 서귀포올레시장에서 마지막 유세를 갖고 지지를 호소했다. 
더불어민주당 기호 1번 문대림 제주도지사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제주도와 서울시가 청년을 위한 상생정책 협약을 맺었다"며 "제주청년을 위해 임기내 1조590억을 투입해 제주청년의 저력을 믿고 제주의 미래를 개척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대림 후보는 이날 오후 4시 서귀포올레시장에서 마지막 유세를 진행했다.

문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유세를 통해 "지난 4년 많은 것이 거짓이었다. 협치를 한다고 매일 싸움만 하다 허송세월을 보냈다"며 "강요된 쓰레기 요일별 배출제는 도민만 골탕 먹었고, 분리배출된 쓰레기는 결국 혼합해서 태우는 등 도민을 속였다"고 원희룡 후보에게 공격을 퍼부었다.

문 후보는 "대중교통체계는 엄청난 혈세를 낭비하면서 법적 근거도 없이 단속한다고 도민을 협박하고 선거용으로 과대포장하고 내용은 없다"며, "더 안타까운 일은 여과되지 않은 똥물과 하수가 바다로 그냥 흘러가고 있어도 원희룡 후보는 방치했고, 주민들과 현장에서 머리를 맞대지도 않았다"고 날을 세웠다.

문 후보는 "선거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바닥민심이 요동치고 있다. 정치선배이자 저의 동지인 김우남 동지,강기탁 동지께서 힘을 보태주고 있다. 수만명의 민주당원 동지들이 돌아오고 있다"며 "6월 항쟁의 주역들과 제주시민단체를 비롯한 각종 단체들이 하나돼 힘을 주고 있다. 피부로 몸소 체감하고 있다. 제주도를 진정으로 변화시키고자 하는 시민들이 결집하고 있다. 힘 있는 집권 여당의 힘 있는 도지사, 책임질 줄 아는 도지사로 여러분과 함께 승리하겠다"고 목청을 높였다.

   
                              서귀포 올레시장 유세장 모습
문 후보는 "제주의 여성들이 큰소리치는 살맛나는 제주도를 꼭 만들겠다"며 "여성 창업을 지원하고 산후조리비·아동청소년 대중교통비·교복 무상 지원 등 생활비 부담을 대폭 덜어드리겠다"며 "출산과 육아, 보육비와 학원비로 허리가 휘는 날들을 견디며 제주를 책임지는 강인함과 헌신에 늘 고개가 숙여진다"고 말했다.

또한, 문 후보는 "제주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우선적으로 국비 1조5000억원을 확보해 내겠다"며 "지난 반세기 동안 수많은 고통과 역경, 아픔을 이겨내며 평화의 섬 제주를 만들어 주신 어르신들이 평안한 노후를 위해 의료비 걱정없이 병원 가실 수 있도록 무상지원과 경로당 주치의제 도입, 방문간호사업 확대 등을 통해 저 문대림, 혼신을 다해 섬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제주도민을 위해 항공료와 배삯, 택배비와 물류비를 반값 지원해 드리고,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해 카드수수료가 공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핵심 10대 공약에 포함된 △국비 3조원 확보, 제주도예산 8조원시대 개막 △청년수당(60만원) 및 제주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임기내 1조590억 투입 등도 설명했다.

문 후보는 또 △어린이·청소년 대중교통비 무료 지원 △중·고생을 위한 무상교복 지원 △75세 이상 어르신 의료비 연간 150만원 지원(실부담금 지원) △제주농산물 제값 수매 및 농가부채 경감책 마련 △남북정상회담 제주도 유치 등도 약속했다.

한편, 문대림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시내 중심가에서 아침 인사 및 거리유세를 통해 연동과 노형동 일원의 상가를 돌면서 눈높이 공약 설명과 지지를 호소했으며 이어진 오후에는 제주시청 주변 상가를 순회하면서 지지를 호소하고 제주시청 어울림 마당에서 지지자들과 마지막 간담회를 나눌 예정이다.

   
                                    세무서 네거리 아침 인사 모습
   
                                  세무서 네거리에서 아침 인사
   
                                   제주도청 앞 신제주로터리 거리 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