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후 특정 후보자에 투표한 인증샷을 SNS에 올린 유권자가 제주지방검찰청에 고발조치됐다.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이하 도선관위)는 12일 제주도민 A씨(40대 여성)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를 적용,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도선관위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도내 사전투표소에서 특정 후보에 표를 던진 투표지를 자신의 SNS에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직선거법은 누구든지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할 수 없고, 공개 또한 할 수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위반시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6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도선관위 관계자는 "기표소 안에서 투표지를 촬영하거나 공개하는 행위는 위법에 해당한다"며 "내일(13일) 본 투표에서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