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올해 5번째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증(SFTS)환자가 발생했다.

제주시 동부보건소(소장 김영희)에 따르면 올해 제주에서 5번째 중증열성 혈소판 감소증(SFTS)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농 작업, 풀 접촉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은 4월~11월에 주로 야외작업과 같이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진드기 노출이 있는 경우 SFTS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린 후 보통 감염된다.

감염증상은 고열, 오심, 설사 등 소화기 증상으로 2017년에는 전국적으로 272명의 환자발생 중 54명이 사망하였고 이중 제주도에서 21명 환자발생 및 3명이 사망했다.

이번 발생한 환자 A씨(여,81세)는 평소 하우스 내 채소를 키우는 분으로, 약 10일전 마늘작업을 한 적이 있고, 마당에서 방목해 키우는 개가 한 마리 있다고 한다.

한편, 지난 9일부터 오한과 근육통으로 병원입원치료 중 11일부터 38도 이상되는 고열을 동반한 허약감, 오심 등의 증상과 혈소판 감소 소견을 보여 SFTS검사를 실시한 결과 1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SFTS는 예방백신과 표적치료제가 없어 농 작업, 풀 접촉 등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야외활동 시 긴 옷 및 보호 장구를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 등을 사용해 진드기 노출을 최소화 하고, 귀가 후 샤워, 목욕 등을 통해 몸에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38-40℃),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