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씨가 지난 2일 범행을 위해 B씨 아파트로 올라가는 장면 / 사진제공 - 제주지방경찰청
서귀포시 강정동 모 아파트에 홀로 거주하는 여교사를 무차별 폭행해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구속송치 된다.

12일 서귀포경찰서는 여교사를 숨지게 한 김모(45. 남)씨에 '살해혐의'를 적용, 금일 구속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씨는 지난 2일 오전 11시11분쯤 서귀포 강정동 모 아파트에 혼자 거주하는 도내 초등학교 교사 A씨(27. 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김씨는 폭행 후 119에 신고했지만 A씨는 결국 숨을 거뒀다.

A씨의 부검결과 폭력에 따른 출혈로 인한 사망이라는 '췌장파열' 소견이 나오자 경찰은 범인을 김씨로 특정해 긴급체포 후 구속했다.

그러나 경찰조사 과정에서 김씨가 '침묵'으로 일관하며 수사에 난항을 겪은 바 있다.

   
 
이날 구속송치 방침을 정한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김씨로부터 살해 이유 등을 진술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와 숨진 여교사는 사회적·종교적 멘토 관계를 유지해 온 사이다.

김씨의 살해동기는 숨진 A씨가 '자신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분노를 참지 못하고 집을 찾아가 무차별 폭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김씨는 폭행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현장검증은 거부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서귀포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A씨를 죽이기 전 분노를 표시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사실도 확인됐다"며 "A씨의 목을 조른 흔적과 증거를 인멸한 내용이 확인돼 살인의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내 강력범죄 발생사건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수사개시로 신속하게 범인을 검거, 엄정대응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귀포경찰은 김씨로부터 감금과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제2의 여성에 대해서도 수사를 잇고 있다.

사건 발생 후 언론을 통해 김씨의 살인 행각이 알려지자 최근 B씨(30. 여)가 경찰에 피해를 접수했다.

경찰은 해당 사건도 별건으로 계속해서 수사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