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본주장 김충희)가 6.13지방선거을 목전에 두고 11일  '지방선거 막바지에 즈음한 호소문'을 발표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관권선거 근절과 공명선거 정착을 위한 노력의 와중에 또 다시 불거져 나온 모일간지(한라일보) 기사는 다시금 우리들 경악케 하고 있다"며 "내용인즉슨 '제주시가 선거를 코앞에 두고 6월 7일부터 전날인 12일까지 시정 최고 책임자인 시장이 직접 실국별로 전직원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실제로 시장이 참석해 일일이 악수하고 격려성 발언을 했고, 이에 제주도청 모 사무관은 전형적인 80년대 공무원 동원 선거운동 수법이라고 지적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자고로 '오얏나무 아래서는 갓끈을 고쳐쓰지 말라'고 하였거늘 공명선거를 진두 지휘해야 할 최고위 공무원인 제주시장이 선거가 코 앞인 시점에서 한 행동이 적절했는지 더 나아가 불법은 없었는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사항이라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무슨 의도로 그 간담회가 계획됐고, 어떤 대화가 오갔으며, 계산은 회계지침에 적정한지 등 '과연 갓끈만을 고쳐쓰고, 오얏 열매에 손대지 않았는지?'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지적했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이제 낼모레 선거가 끝나면 웃고 우는 쪽이 정해지겠지만, '결과만을 생각하고 과정을 무시한 자들은 반드시 울 수 밖에 없다'는 명제를 각인시키기 위해 다음과 같이 촉구한다"고 밝혔다.

첫째, 공무원 신분을 망각하고 직권을 이용해 관변단체, 법인 등을 대상으로 부정의적 행동을 하는 일부 극소수 몰지각한 정치공무원들은 즉각 공직을 떠나라라고 촉구했다.

둘째, 감사위원회는 제주시장 주재 실국별 간담회 내용에 대한 위법여부를 비롯해 언론에서 보도된 보조금 수령단체가 근무시간 중 일부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사례와 단체 종사자의 상근의무와 배임에 관한 적법여부를 철저하게 조사하고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제주본부에서도 남은 이틀 선거 막바지 예상되는 선거관련 각종 탈불법 사례에 대해 두 눈 부릅뜨고 감시하는 한편, 조합원들의 내부 고발을 적극 유도해 선거가 끝나더라도 의심되는 사례에 대해 사법기관 고발 조치 등 반드시 책임을 물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전공노 제주본부는 "이는 조직 온정을 뛰어넘어 새살을 돋우기 위해 썩은 생채기를 도려내야만하는 불가피한 선택이라는 점을 말씀드리며, 다시 한번 관권선거 추방과 공명선거 정착을 위한 공직자들의 성숙된 의식을 기대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