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강창일(제주시 갑)·오영훈(제주시 을) 국회의원이 10일 성명을 내고 "제주4.3유족회에 우려와 오해를 끼친 점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강창일·오영훈 의원은 "지난 8일 4·3과 관련한 공약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나온 표현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다"며 이같이 머리를 숙였다.

두 의원은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그동안 정치적 중립을 지켜왔으며, 오로지 평화와 인권의 관점에서 활동해왔음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기자회견 전에 일부 임원이 원희룡 후보 캠프에서 돕고 있다는 말을 전해듣고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일부 오해를 살 만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두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지역 국회의원들은 4·3유족회와 20대 국회 개원 이후 더 이상 4·3문제 해결이 정체될 수 없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여러 차례 간담회와 토론회를 개최해 의견을 모으고 ‘제주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을 만들어 발의한 바 있다"며 "4·3문제 해결에 보인 4·3유족회의 진심과 노력에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두 의원은 "제주 4·3은 특정인 혹은 특정집단의 전유물이 아니라는 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4·3유족회가 임원회의와 운영위원회를 거쳐 지방선거에 중립할 것을 결의했다고 하는데, 임원진의 특정후보 캠프 참여가 있다면 결의가 지켜지지 않는다고 할 것이다. 유족회의 정치적 중립의지를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두 의원은 "4·3의 완전한 해결은 ‘공산세력의 폭동’을 운운하는 잘못된 과거의 인식을 해소하는 것에서 비롯될 수 있으며, 도지사의 인식 역시 과거와는 달라야 한다"며 "앞으로도 국회에서 법률안 개정과 예산 확보을 통한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서는 넘어야할 과제가 많다. 4·3유족회를 비롯한 제주시민사회와 제주지역 국회의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어제(9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8일 한 인터넷 매체 기사에 따르면 문대림제주도지사 후보의 4·3공약 발표 자리에서 어느 국회의원(강창일 의원)은 '4.3유족들이 뭐에 현혹됐는지 일부가 (원희룡 캠프에) 참여한다는 얘기를 들었다. 심히 우려 된다'며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을 생각해서라도 4.3유족들이 이러면 안 된다'고 했다. 또 다른 국회의원(오영훈 의원)은 '일부 유족들이 원 후보를 지원하고 있는데, 심히 유감스런 일이다. 무소속 후보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 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며 "이 내용이 사실이라면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심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엄중 항의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지난 제4차 임원회(2018.04.27.)와 제4차 운영위원회(2018.05.10.)를 거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중립할 것을 결의했고 어느 누구의 공식적인 지지선언 또는 성명서를 발표 하지도 않았다"고 설명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다만 개인의 자유에 의해 선거운동에 참여 하는 것은 민주사회에서 어느 누구에게도 강제할 수 없다. 이를 방해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심각한 사안"이라며 "국회의원이 4·3유족을 향해 '뭐에 현혹이 됐다'고 하는 것은 6만 유족을 어리석은 사람으로 욕되게 하는 것"이라고 항의했다.

또한 "'무소속 후보를 지원한 유족들을 분명하게 기억 하겠다'고 발언한 것은 명백한 협박이며 자유의사를 표명할 기회를 겁박하는 행위"라고 유감을 표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는 "과연 무엇을 기억하겠다는 것인가? 이 발언이 사실이라면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해야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제4.3희생자유족회는 "4·3특별법개정안을 발의하면서 유족회는 4·3문제는 정파를 떠난 문제이며 보수와 진보, 당리당략에 얽매이지 말고 인권의 가치로 접근해달라고 호소했고, 이에 호응해 더불어민주당을 포함한 각 제주도당위원장이 함께 4·3특별법개정을 촉구한 바 있다"며 "유족회는 4·3문제 해결을 위해 어떤 정파와도 협력하고 공조할 것이다. 이것이 4·3이 줄곧 외쳐온 화해와 상생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밝히지만 유족회는 이번뿐만 아니라 지난 총선에서도 엄정 중립의 자세를 유지해왔고 앞으로 그럴 것이다. 유족회의 의도와 상관없이 6만 유족을 정파적으로 이용하거나 편 가르기를 할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