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판 장기미제사건인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9년 전 보육교사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유력용의자 박모(49)씨가 16일 오전 8시20분쯤 경상북도 영주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특정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고 자신하는 경찰이 어떤 진술을 얻어 박씨를 법정에 세우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미제사건 해결의 핵심은, 경찰의 '결정적 근거'와 박씨의 혐의 인정이다.  

제주지방경찰청은 같은 날 오후 5시42분쯤 박씨를 동부경찰서로 압송하고, 현장 브리핑을 진행했다.

제주판 미제사건으로 남은 '보육교사 살인사건'은 200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7살인 보육교사 이씨는 2월1일 새벽 3시쯤 술을 마신 채로 용담2동에서 택시를 탄 후 종적을 감췄다. 오늘 경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붙잡은 박씨는 당시 이씨를 태운 택시기사였다.

이씨 가족은 이튿날 오전 9시10분쯤 실종신고에 나섰고,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당초 실종으로 흘러갔던 사건은 2월6일 제주시 아라2동에서 이씨의 핸드백이 발견되고, 이틀 후인 8일 제주시 애월읍 고내봉 인근 배수로에서 목이 졸린 채 발견되며 살인사건으로 방향을 틀었다.

수사본부를 설치한 제주경찰은 이씨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3년 간 노력했지만 결과를 얻지 못한 채 미제사건으로 기록됐다.

   
제주지방경찰청 강경남 광역수사대장은 "피의자로 특정할만한 결정적인 근거가 있다"며 사건 해결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시간이 흐르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이 16일 경상북도 영주시에서 '살인혐의' 등으로 경찰이 박씨를 붙잡으면서 미제사건 종결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먼지가 쌓인 '미제사건' 파일을 끄집어내기까지는 과학수사의 발달과 새로운 증거들을 수집했다. 이는 진범을 잡을 수 있다는 확신으로 이어졌다. 7명으로 구성된 수사 인력도 전담TF팀을 구성, 총 14명으로 증원했다.

이날 오후 5시46분쯤 박씨를 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시킨 후 브리핑에 나선 제주지방경찰청 강경남 광역수사대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박씨를 특정한 근거가 있다고 밝혔다.

강경남 대장은 "지난 11일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며 "박씨의 주변인물과 통화내역 등을 토대로 3일간 경북 영주시에서 잠복 후 붙잡았다"고 말했다.

이어 "박씨를 잡은 후 아직까지 아무런 심문도 하지 않아서 뭐라고 말을 할 순 없지만 실험결과와 함께 피의자로 특정할만한 근거가 있어서 체포영장이 발부됐다고 판단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험을 통한 사망시각 추정 외에 다른 증거가 있냐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자신있게 답했다. 또 붙잡힌 박씨는 사건발생 1년 후인 2010년 제주를 벗어났다고 언급했다.

   
제주판 장기미제사건인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경찰은 올해 1월~3월초까지 '보육교사 살인사건'과 관련된 실험에 나섰다.

실험은 복잡했으나 이유는 간단했다. 2009년 미제사건으로 남은 당시 상황과 비슷한 상황을 재연해 숨진 이씨의 사망시간을 재확인하기 위해서다.

2009년 당시 경찰은 보육교사 실종 당일인 2월1일 숨진 것으로 판단, 유력용의자로 택시기사인 박씨를 지목했다. 그러나 부검의는 이씨가 숨진 시점을 2월7일로 추정하며 수사는 미궁 속으로 빠졌다.

제주경찰이 올해 초 실험에 나선 이유인 사망시각 추정은 미제사건을 해결하기 위한 중요한 요소로 작용된다. 사망추정 시각에 따라 용의자들의 알리바이와 사건 당일 동선 등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9년 만에 끄집어낸 미제사건의 1차 실험은 가천대 법의학과 이정빈 석좌교수의 주도로 이뤄졌다.

실험용 비글과 돼지가 투입된 실험은 기상청 등의 자료를 토대로 사건 당시 대기온도, 습도, 풍향, 풍속, 이슬점 온도 등 모든 기후 조건을 재연했다.

결과는 당시 경찰의 판단과 일치하는 잠정적 결론으로, 보육교사는 실종 시점에서 살해당한 것으로 나왔다. 경찰은 다른 법의학자에게 실험을 재의뢰했고, 이정빈 교수와 유사한 결론으로 도출됐다.

경찰이 피의자 신분으로 9년 만에 박씨를 붙잡으면서 이제 중요한 쟁점은 범죄여부가 검찰과 법원에서 인정받을 수 있을지 여부다.

경찰은 증거자료들과 올해부터 진행했던 실험결과 도출을 토대로 박씨를 법정에 세워 유죄판결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주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