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6일, 무소속 원희룡 도지사 예비후보를 향해 "자신의 책임은 다하지 않은 채 매번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남 탓 정치’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원 후보는 중국자본의 제주투자에 대한 도민들의 걱정을 이용해 여론을 흔들어보려는 정치적 공세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문대림 예비후보측은 이날 홍진혁 대변인 논평을 통해 "원 후보는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원 도정이 난개발을 부추긴 측면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 '제주도의 중국자본과 난개발의 본격적 신호탄은 2010년 투자영주권제도'라고 발언했다"며 "자신에게 쏟아진 ‘난개발 책임’에 대한 비난을 엉뚱하게 투자영주권제도로 화살을 돌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문 후보측은 "이는 도지사를 지낸 후보로서 외국인투자유치정책의 부정적인 한 단면만을 부각해 난개발 책임을 전임 도정에게 떠넘기려하는 술책에 지나지 않는다"며 "원 후보는 4년 재임내내 주요 정책현안에 대해 어떠한 책임도 지지않으려는 의도를 드러냈다. 한 예로 박근혜 정부와 손잡고 녹지영리병원을 밀어붙이다가 이를 반대하는 시민단체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렸고,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공론화조사위원회에 책임을 떠넘긴 장본인이 누구인가"라고 따져물었다.

문 후보측은 "제주도 난개발 문제도 이제 와서 전임 도정과 문대림 예비후보 탓으로 은근슬쩍 돌리는 화법은 ‘잘 된 것은 내 덕, 못한 건은 남 탓’하는 자가당착이 아닌가? 당시 ‘제주도지사와 도의회 의장이 호흡을 맞췄다. 조그만한 이견이나 문제제기도 없었다’는 원 후보의 주장은 행정부를 견제, 감시하는 도의회와 도의원들을 싸잡아 부정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