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당 고은영 제주도지사 후보와 오수경 녹색당 비례대표 제주도의원 후보 예정자는 16일 제주대학교 앞에서 여성의 자기결정권을 처벌하는 ‘낙태죄' 폐지 촉구 정당연설회를 열었다. 

이날 고은영 제주도지사 후보는 “여성을 아이 낳는 도구로 여기고 필요에 따라 낙태를 허용하는 등 여성의 몸을 통제하는 국가 정책은 여성의 건강을 치명적으로 위협하고 있다"며 "낙태를 범죄화 하는 현실에서 수십만의 여성들이 음성적으로 낙태를 하고 있고, 이에 대한 통계 등 실태 파악조차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도지사로서 여성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하고 넓게는 재생산권을 지자체가 나서서 보장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라도 낙태죄 폐지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젠더건강센터를 제주도에 설치하고 보건소에 젠더건강센터로서의 역할을 부여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여성에 대해 상담 및 의료지원 ▷세계보건기구가 지정한 필수의약품을 구비하고 낙태죄 폐지에 발맞춰 우선적으로 약물적 유산 유도제를 구비 ▷모두를 위한 성교육 실시를 통해 전생애적 피임 계획 ▷다양한 생리용품 교육과 시민의 재생산 건강권을 보장하는 시스템 등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