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6일,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를 향해 "땅 투기의혹, 재산허위 신고 의혹, 부동산 개발회사 취업에 이은 보조금 관련 의혹에 대해서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원 예비후보측은 이날 부성혁 대변인 성명서를 통해 "김방훈 예비후보 측 한광문 대변인은 지난 14일 '문대림 제주도의회 의장, 우근민 제주도지사가 모두 현직에 있던 지난 2011년 문 후보의 6촌 동생인 M씨가 허위문서를 만들어 수산보조금 9억 원을 편취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이 법원에서 확정됐다'면서, '우근민 도정이 M씨의 보조금 환수를 추진하지 않고 그대로 방기했는데, 문대림 후보와 우근민 전 지사가 짜고 보조금 사기를 묵인했는지 권력형 커넥션이 있었는지 알 수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그리고 "오늘 모 신문 기사를 보면, M씨에 대한 유죄 확정판결이 이뤄졌지만, 제주도정에서는 보조금 환수조치 등 후속조치를 전혀 하지 않았고, 보조금 정산서류에는 모두 정상적으로 교부되고 집행된 것으로 정산이 완료된 것으로 적시돼 있다고 한다"며 거듭 문제 제기했다.

원 예비후보측은 "당시 이 사건은 언론에서도 법원의 선고 내용을 자세히 보도할 정도로 사회적 문제가 되었던 사안인데, 그럼에도 제주도정이 전혀 인식 못했다는 것은 소위 ‘봐주기’를 한 것이 아닌가 하는 강력한 의구심이 든다"고 공격을 퍼부었다.

원 예비후보측은 "우근민 전 지사와 문 후보와의 관계는 더할 나위 없이 끈끈한 관계임은 이제 널리 알려진 사실"이라며 "이런 정황에서 문 후보의 6촌 동생인 M씨에 대한 보조금 환수가 이뤄지지 않았다면 그 누구라도 그 경위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재 문 후보 측은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에 대해 고발을 남발하고 있다. 하지만 고발만으로 끝까지 진실을 가릴 수는 없다. 남발한 고발의 결과는 무고죄로 귀결될 뿐"이라며 "문 후보야말로 모든 의혹이 허위라면 문 후보의 이름을 걸고 ‘고소’를 했어야 했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