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제주도지사 예비후보측은 16일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에서 대변인 기자회견을 열고 제기한 ‘원희룡 가족 부동산 거래 의혹’에 대해 "기본적인 사실관계 확인조차 없는 헛발질"이라고 즉각 반격했다.

원 후보측은 이날 강전애 대변인 논평을 통해 "해당토지에 찾아가 동네주민들에게 물어만 보아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대단한 비리인 냥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며 "이러한 구시대적인 정치공세에 대해 누가 무슨 의도로 기획하고 발표까지 했는지 밝히고 즉각 사과하라"고 강력 요구했다.

원 후보측은 "타 후보에 대한 근거 없는 의혹제기 이전에 더불어민주당 후보이자 ‘재테크의 달인’이라고 세간에 불리고 있는 문대림 예비후보에 대해 제기된 수많은 의혹들을 먼저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역공을 취했다.

또한 "문 예비후보는 당 뒤에 숨지말고 도민의 알권리를 위한 공개검증에 임하라"고 일갈했다.

원 후보측은 더불어민주당의 질문에 대한 답을 한다며, 첫째 "중문동 1373 및 1373-1 과수원은 원래 원희룡 예비후보의 부모님께서 상속받아 경작해오던 땅이었다. 원 예비후보 부모님의 사업실패에 따라 중문동 1373 및 1373-1 토지는 타인에게 매도했으나, 매수인의 동의하에 부모님께서 계속 경작을 했다. 이후 2006년 모친 명의로 매수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진입로와 관련해서는 "진입로가 있는 1376-1번지 중 50평도 동일하게 부모님 땅이었으나 이 역시 사업실패로 타인(한모씨)에게 넘어갔고, 한모씨의 동의하에 계속 진입로로 사용하던 중 진입로 부분만 94년 매수했다. 1376-1번지 등기부상 소유자로 등재되지 않은 이유는, 당시 분할 최소면적(200제곱미터)이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모씨가 2015년 토지를 타인(오모씨)에게 팔면서 분할합병 등기로 부모님이 이전받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후보측은 "1994년 50평으로 계약했었지만 정확히 분할이 되어 있지 않아서 3~4m 진입도로 정도로 이용했던 것이고, 분할이 정확히 되면서 6M로 정리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셋째, 토지 매입자금에 대해서는 "과수원(1373, 1373-1)은 2006년 매수 당시에 2억5천만원(농협2억, 사위5천)을 빌려서 매입한 것"이라고 밝혔다.

넷째, 진입로 부분 매수대금의 시세와 관련해서는 "진입로 땅은 94년 이미 매수한 것"이라고 답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