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여왕으로 손꼽는 털진달래에 이어 해발 1,169m 어승생악 정상에서 선홍빛 산철쭉이 꽃봉오리를 터뜨리기 시작했다.

한라산국립공원에 따르면 16일 현재 영실 탐방로의 해발 1,500m 일대에서 하나둘 개화하기 시작한 산철쭉은 이달 말경에는 남벽분기점 일대에 이어 6월 초경에는 산철쭉군락으로 가장 빼어난 경관을 자랑하는 선작지왓 일대에서 만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산철쭉은 어린 순의 비늘조각과 꽃자루, 꽃받침에 끈끈한 점액이 있고 꽃잎 안쪽에 진분홍 반점이 있다. 철쭉에 비해 잎 끝이 좁고 뾰족하고 키가 1~2m(철쭉은 2~5m)로 작은 편이다. 5월 초 급격한 기온 저하로 인한 피해로 산철쭉의 개화 상태가 작년에 비해 나빠진 데다 개화 시기가 다소 빨라진 모습니다.

한라산국립공원관계자는 "한라산의 5~6월은 산철쭉군락과 화구벽을 감상할 수 있는 최적의 시기인 만큼 모든 탐방로의 탐방객이 가장 많은 시기이므로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