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09년 제주시 애월읍 고내봉 인근 배수로에서 보육교사 이모(당시 27살)씨가 숨진 채 발견됐지만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미제사건으로 남은 사건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이 최근 진일보된 과학수사를 토대로 사건을 재구성해 유미의한 자료를 확보됐고, 당시 유력용의자로 특정됐던 택기기사를 붙잡았기 때문이다.

16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살인혐의' 등을 적용하고,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의자로 박모(49)씨를 지목, 이날 오전 8시20분쯤 경북 영주시에서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09년 보육교사 이씨가 숨지기 전 마지막으로 접촉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다.

당시 박씨는 제주에서 택시기사를 하고 있었던 인물로, 술에 취한 이씨를 태웠다. 경찰은 살인사건 후 박씨를 유력용의자로 지목했지만 물증 부족 등의 이유로 풀어준 바 있다.

박씨를 붙잡기 위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경찰은, 박씨의 위치를 추적해 경상북도 영주시로 올라가 붙잡았다.

경찰은 붙잡은 박씨를 이날 오후 제주로 압송 후 장기미제사건 해결을 위한 마지막 퍼즐찾기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주력내용은 2009년 보육교사 이씨를 숨지게 한 정황과 진술, 증거 등이다.

한편 보육교사 살인 사건은 지난 200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27살인 보육교사 이씨는 2월1일 집에 귀가하지 않았고, 이튿날 오전 9시10분쯤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됐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같은 달 6일 제주시 아라2동에서 이씨의 핸드백을 발견했고, 이틀 후인 8일 제주시 애월읍 고내봉 인근 배로수에서 목이 졸려 숨진 채 발견됐다. 이씨는 하의가 모두 벗겨졌고, 상의는 젖어있는 무스탕을 입고 있는 상태였다.

수사본부를 설치한 제주경찰은 이씨를 죽인 용의자를 찾기 위해 3년 간 노력했지만 결과를 얻지 못한채 미제사건으로 남게 됐다.

수사가 난관으로 부딪쳤던 원인은 숨진 이씨의 사망시간이 명확치 않았다. 경찰은 사망추정 시간을 실종당일인 2월1일로 판단했지만, 부검의는 발견 하루 전인 2월7일로 추정했다.

이 때문에 유력 용의선상 물망에 올랐던 택시기사 박씨 등의 동선과 알리바이에 혼선이 빚어져 심증은 있지만 물증 부족 등으로 용의자를 붙잡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