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와 제주연구원(원장 김동전)은 1차 산업을 기반으로 제조와 체험관광을 융복합화 한 농촌융복합산업, 즉 6차산업화 기업 육성을 통해, 도내 기업 소득 증진과 체험관광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위해 15일 오전 제주웰컴센터에서 전략적 업무제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농촌융복합산업중 6차산업화는 지역에서 생산되는 농·수·축산물 등의 먹거리에 대한 생산, 가공, 유통 및 관광서비스를 포함해 부가가치를 높이는 것을 뜻하며, 도내에는 90여개의 6차산업화 인증기업이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제주관광공사는 제주연구원 산하 제주농업·농촌6차산업화지원센터에서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는 6차산업화 기업을 대상으로 체험관광 프로그램과 가공식품 등에 대한 콘텐츠 공동개발, 제주관광공사의 비짓제주(www.visitjeju.net) 플랫폼과 SNS를 비롯한 모든 채널을 통한 통합마케팅 강화, 농업농촌 자원을 활용한 6차산업화 활성화 방안에 대한 공동 협력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제주관광공사는 이번 협약으로 제주지역 6차산업화를 추진하는 제주연구원과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마련해 체험관광 특화를 통한 제주 6차산업화 성공모델을 도출하고, 관광을 활용해 6차산업화 기업들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으로는 농어촌 체험관광 활성화를 통해 지역주민이 주체가 되는 지역관광 활성화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첫 공동사업으로는 체험관광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6차산업화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 체험프로그램에 대한 홍보콘텐츠를 기획·제작해 온·오프라인 공동 홍보 및 프로모션을 대대적으로 추진해 여름 성수기에 많은 관광객이 농어촌 지역 체험프로그램을 이용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