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철 바른미래당 제주도지사 예비후보는 15일, 제주지역 언론을 향해 지방선거 의제설정권을 도지사 후보들에게 돌려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장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도지사 후보들이 도민에게 가장 가까이 있다"며 "후보들의 철학과 정책이 있는 그대로 드러날 수 있는 방식으로 언론 보도가 이뤄질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 예비후보는 "도지사 후보 선거와 관련해 언론사 주최 토론회 혹은 서면 인터뷰 등을 운영하면서 제발 언론사 프레임과 의제에 도지사 후보들을 끼어 맞추는 일을 중단해줄 것"을 강력 요구했다.

장 예비후보는 "어제(14일) 원희룡 후보에 대한 폭력도 후보자의 생각이 충분히 드러날 수 있는 방식으로 진행했으면 발생하지 않을 수도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짧은 시간에 묻고 대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되다 보니, 후보자의 생각이 제대로 전달될 수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한꺼번에 수십 개 내외의 질문을 주고, 언제까지 답변해달라는 서면인터뷰는 도지사 후보들을 언론의 프레임에 끼워 맞추는 듯한 대표적인 사례"라면서, "지금은 예비후보 단계이다. 모든 공약을 완성할 수 있는 시기도 아니다. 언론의 힘으로 도지사 후보들을 길들이는 듯한 관행은 개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성철 예비후보는 후보들이 내는 이슈 논평 및 공약발표 위주로 보도해줄 것도 요구했다.

그는 "왜 언론이 의제를 설정하고, 여기에 대한 찬반 입장을 요구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후보들이 애써 만들어낸 정책들, 언론이 설정한 의제보다 뒤로 밀리고 있다. 그러면서, 정책대결 선거가 실종됐다고 하면 정치불신을 조장하는 꼴 밖에 되지 않는다"고 쓴소리를 했다.

장 예비후보는 "후보별 자유 주도권 토론, 후보별 공약 및 정책 중심의 보도 등으로 후보들이 서로를 검증하는 방향으로 선거 보도에 임해줬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