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구범을 사랑하는 도민모임(이하 신사도)은 15일 오후 2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구범 전 지사의 제주도지사 출마를 촉구했다.

신사도는 "정통 야당인 자유한국당 후보는 선명성 부족으로 지지율을 상실했고 좌파정당과 무소속 후보가 득세하고 있다"며 "지금 제주도에는 대한민국 정통세력이 지지해 줄 후보가 없다. 제주도 애국세력의 유일한 대안은 오로지 신구범 전 도지사 뿐"이라고 주장했다.

신사도는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는 제주도를 위해 많은 일을 했다"며 "컨벤션센터, 삼다수, 박근혜 대통령의 부당한 탄핵에 대해 태극기를 들고 나선 후보가 있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사도는 "왜곡된 제주 4·3을 바로잡겠다고 나선 후보가 있었나? 눈치 보지 않고 비겁하지 않고 이런 사람 신구범 말고 또 누가 있었나"라고 신 전 지사를 치켜세웠다.

또한, "제주도지사를 뽑는 지방선거가 갈수록 가관이다. 제주도를 운영하겠다는 정책은 어디에도 보이지 않고 유언비어와 고소고발, 개인사 폭로전 등이 난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제주도지사 선거에서 부동층이 30%를 넘나들고 있다. 그만큼 도민들이 선택할 도지사 후보가 없다는 뜻"이라며 "제주도의 품격과 미래를 제시해 줄 후보로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의 출마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신사도는 "신구범 전 제주도지사께 이제는 결단을 내려주시기 바란다"며 "포퓰리즘과 아귀다툼의 선거판에서 제주도민들은 제주도를 이끌어갈 품격 있는 지도자를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취재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신구범 전 도지사는 최종적으로 어떤 입장을 밝혔느냐'는 질문에 대해, 신사도 관계자는 "아직까지 정확한 대답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우리는 신 전 지사가 정말 아까운 인물이기이에 시기를 놓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답변했다.

만약 출마를 결심한다면 어느 당으로 출마하면 좋겠냐는 질문에는 "무소속으로 출마를 하길 저희는 바라고 있다. 여태껏 펼쳐왔던 도지사 선거와는 다른 파격적인 토론회를 통한 정책발표 등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